야라 밸리의 와인 향기에 취하다

야라 밸리의
와인 향기에 취하다
라이프스타일

야라 밸리의 와인 향기에 취하다

나만의 와인을 찾아 포도밭으로 떠나는 여행

와이너리로 떠나는 여행

야라 밸리

국토의 70% 이상이 사막이지만 천혜의 자연환경이라 불리는 호주. 이곳이 이런 별명을 갖게 된 이유는 비단 울룰루 카타추타 국립공원 같은 신비한 경관에만 있지 않다. 그 또 다른 이유를 찾고 싶다면 호주의 와인을 한 모금 머금어보자. 호주의 훌륭한 토양과 기후가 가득 담겨 입안에 작은 감동을 선사한다. 뜨거운 여름의 햇살과 건조한 겨울의 바람이 만들어낸 대체 불가능한 호주의 와인. 로컬들의 열정과 자부심이 더해진 그 맛이 궁금하다면 입에 꼭 맞는 와인을 찾아 호주 4대 와인 산지 중 하나인 야라 밸리로 떠나보자. 진한 과일 향이 당신의 입안에 가득 퍼질 것이다.


Part 1.

야라 밸리로 떠나야하는 이유

야라 밸리 와이너리

와인 하면 떠오는 스페인, 프랑스, 포르투갈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뛰어난 맛과 향으로 전 세계 와인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는 호주의 와인은 1788년 첫 포도나무가 호주에 심어진 뒤 36년이 지난 후에야 그 역사가 시작됐다. 비교적 짧은 시간이지만 포도가 자라기 좋은 호주의 기온과 풍부한 일조량은 빠른 속도로 와인 산업을 성장시켰다. 여기에 자유로운 와인 제조 환경이 더해져 포도 품종 개량과 블렌딩을 통해 와이너리에서는 저마다 개성을 갖춘 와인을 만들어냈다.

호주 야라 밸리

그중에서도 야라 밸리는 전체적으로 다른 와인 산지에 비해 서늘한 기후를 띄지만, 다양한 고도와 토양이 분포해있어 와이너리마다 독특한 특색을 지닌 최상급 와인이 생산된다. 덕분에 이곳을 찾는 여행자들은 오묘하게 다른 풍미의 여러 와인을 맛볼 수 있다. 주요 품종으로는 샤르도네와 피노 누아가 명성이 높다. 호주 와인을 대표하는 소비뇽 블랑과 쉬라즈로 만든 와인도 야라 밸리에서 사랑받는 품종 중에 하나이다.


Part 2.

야라 밸리의 대표 와인 미리보기

피노 누아

야라 밸리에 대해 알아보았다면, 이제는 대표적인 와인들을 맛볼 시간. 가장 먼저 맛볼 와인은 검은 포도알이 솔방울처럼 촘촘하게 맺혀 있는 품종 피노 누아로 만든 레드 와인이다. 서늘한 기후에서 자라는 피노 누아는 재배 요건이 까다롭지만, 미디엄 바디의 무게감으로 떫은맛이 덜해 매끄러운 식감과 풍부한 맛을 자랑한다. 피노 누아로 만든 와인은 숙성 기간에 따라 맛이 달라지는데 짧으면 상큼한 과일 맛이 나지만, 기간이 길어질수록 오크통의 나무 향이 더해져 짙은 가을의 맛이 난다.

쉬라 와인

피노 누아보다 짙은 맛을 원한다면 쉬라즈 또는 쉬라라고 불리는 품종으로 만든 와인을 추천한다. 미디엄 바디로 탄닌이 적어 목 넘김은 부드러운 편이지만 과일 향과 더불어 후추 향 같은 짙은 향신료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와인의 쓴맛이 싫다면 달달한 화이트 와인은 어떨까?

샤르도네

야라 밸리의 대표적인 화이트 와인은 '화이트 와인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갖는 샤르도네로 만든 와인이다. 포도가 자란 지역에 따라 맛이 달라지는 품종으로도 잘 알려진 샤르도네는 서늘한 야라 밸리에서 산도가 더욱 높아지고 풋사과, 레몬 등의 향이 가득한 가벼운 느낌의 와인으로 탄생한다.


Part 3.

놓칠 수 없는 와이너리 추천

도메인 샹동

끝도 없이 이어지는 와이너리에 어느 곳으로 향해야 할지 고민된다면 예링 스테이션과 도메인 샹동을 추천한다. 예링 스테이션은 1838년 야라 밸리에 처음으로 포도나무를 심은 라일리 형제에 의해 문을 열었다. 1889년 파리 만국박람회에서 그랑 프리를 수상한 이래로 여러 수상 경력을 가진 와이너리로 호주는 물론 전 세계에서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곳에서는 와인 시음은 물론 작은 갤러리와 공연장이 마련되어 있어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기도 좋다. 아름다운 포도밭을 바라보며 부드러운 호주산 와규 스테이크를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도 운영하고 있으니 빈속에 와인이 부담스럽다면 분위기 있는 점심과 함께하면 어떨까?

예링 스테이션

  • 운영시간 평일 10:00-17:00 공휴일 10:00-18:00
  • 가격대 와인 시음 AU$5부터, 식사 AU$85부터

야라 밸리 와이너리

도메인 샹동은 야라 밸리의 질 좋은 포도가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음을 다시 한 번 일깨워주는 와이너리이다. 모엣 샹동과 돔페리뇽을 생산하는 루이비토 모엣 헤네시의 자회사로 일반 와인과 더불어 스파클링 와인에서 세계적인 명성이 자자하다. 일요일에는 샴페인의 역사와 주조 과정을 볼 수 있는 투어도 진행하고 있으니 샴페인을 사랑한다면 참여해봐도 좋다. 쉽게 맛보기 힘든 와인의 맛과 향에 행복해지는 야라 밸리에서 진한 보랏빛 여행을 이어가 보자.

도메인 샹동

  • 운영시간 테이스팅 룸 10:30-16:30, 레스토랑 12:00-16:00
  • 가격대 와인 시음 AU$12, 식사 메인 단품 AU$36-, 코스 요리 AU$ 75
  • 선데이 스쿨 예약

Part 4.

가장 편하게 와인에 빠져드는 방법

야라 밸리 투어

광활한 야라 밸리를 어디서부터 어떻게 즐겨야 할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면 편안하게 투어 상품을 이용해보자. 야라 밸리 와이너리 투어에는 여러 와이너리를 돌아보며 맛보는 와인 테이스팅과 점심식사, 와인과 곁들이기 좋은 치즈 공방과 초콜릿 공장 투어가 포함되어있다. 여행사마다 각기 다른 구성과 가격대로 투어 상품을 판매하고 있으니 잘 비교하여 예약하면 된다.

🍷 와이너리 시음 투어

  • 이용료 AU$120부터
  • 소요시간 8시간

🧀 야라 밸리 치즈 공방

  • 운영시간 10:30-17:00

🍫 야라 밸리 초콜릿 공장

  • 운영시간 9:00-17:00

와인 시음으로만 끝내기 아쉽다면?

야라 밸리 열기구

조금 더 특별한 여행을 만들고 싶다면 열기구를 타고 야라 밸리의 하늘을 날아볼까? 이용료는 다소 비싸지만 끝없이 펼쳐진 아름다운 포도밭을 눈에 담을 수 있다. 손에 닿을 듯 가까이에서 멜버른을 느끼고 싶다면 근교의 퍼핑 빌리를 방문해봐도 좋다. 애니메이션 '토마스와 친구들'의 실제 모델이자 100년이 넘은 엔틱한 증기 기관차를 타고 단데농 산맥의 동화 같은 풍경을 감상해보자.

와이너리 & 퍼핑빌리 투어

  • 이용료 AU$150부터
  • 소요 시간 9시간

열기구 투어

  • 이용료 AU$500부터
  • 소요시간 12시간

여행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