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대한민국

울산

울산, 잊지 말아요

울산 해바라기

울산은 오염을 극복하고 본연의 생태적인 아름다움을 되찾은 곳이다. 도도하게 흐르는 태화강을 따라 태화강 국가정원과 십리대밭이 있다. 동해를 마주하는 만큼 울산의 바다도 빼놓을 수 없다. 찾아오는 이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일산 해수욕장과 동백꽃과 소나무가 늘어선 진하 해수욕장이 울산의 바닷가를 장식한다. 등대가 있는 간절곶과 문무왕비가 묻혀있다는 전설이 있는 대왕암 공원은 바다의 모습과 떠오르는 해의 모습이 어우러질 때면 절경을 이룬다.

울산 혹등고래

떼려야 뗄 수 없는 울산과 고래. 고래는 반구대 암각화에 그려진 것처럼 고대부터 울산 사람들의 삶에 함께 해왔다. 장생포 고래문화 마을과 고래 조각 공원에서는 그렇게 고래와 함께해 온 울산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부지런히 다니다 보면 허기가 지는 법, 언양 불고기, 봉계 한우불고기, 병영 막창까지, 울산 안에서도 지역에 따라 달라지는 개성 있는 요리를 찾아 비교해보는 것도 기억에 남을 울산 여행의 즐거움이다.


서울에서 울산까지

GMP
약 1시간
USN
35분
울산 고속버스터미널

몇가지 알아둘 표현

곱새기
돌고래
게랄
계란
구리무
크림
탁배기
막걸리
도꾸이
단골

울산 알아가기

1개 국어
한국어
종교
개신교, 가톨릭교, 불교
통화
KRW
전압
220V
지역번호
+052
추천일정
1박 2일

울산의 스페셜데이

페스티벌
울산대공원 장미 축제
5월 20일 ~ 5월 24일
페스티벌
고래축제
6월 11일 ~ 6월 14일
추천시즌
서핑하기 좋은 시즌
7월 ~ 10월
페스티벌
울산 조선해양축제
7월 24일 ~ 7월 26일
페스티벌
처용문화제
10월 18일 ~ 10월 20일

울산 언제갈까요?

5월, 봄날의 울산
울산 대공원 장미 축제
5월, 봄날의 울산
태화강은 한때 오염되었지만, 울산 사람들의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다시 깨끗한 모습을 되찾았다. 태화강을 따라 조성된 십리대밭은 선선한 봄바람을 느끼며 산책을 하기도 좋다. 특히 5월이면 태화강 국가정원에 꽃 축제가 열려 화사한 봄날을 누릴 수 있다. 또한, 울산의 대표적인 쉼터인 울산 대공원에서도 장미 축제가 열린다. 300만 송이에 달하는 장미가 공원의 중심에 만개한 모습을 보면 절로 꽃밭 가운데로 들어갈 마음이 들지 않을까?
6월, 고래를 마음에 새기다
장생포 고래문화 마을
6월, 고래를 마음에 새기다
한국과 고래는 큰 연관이 없을 것 같지만, 반구대 암각화에서 볼 수 있듯이 울산은 선사 시대부터 고래와 연관이 깊다. 장생포 고래 문화 마을은 울산이 얼마나 고래를 각별하게 여기고 있는지 알 수 있는 체험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특히 6월에는 이곳에서 장생포 고래 축제가 열려, 고래를 주제로 하는 공연과 함께 고래의 생태에 대해 보고 배울 수 있는 행사도 참여할 수 있다.
10월, 고전의 틈 속으로
처용문화제
10월, 고전의 틈 속으로
용왕의 아들 처용이 아내가 역신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도 태연하게 노래를 지어 불렀다는 전설 '처용가'. 처용가의 고향인 울산에서는 처용의 이야기와 그에 담긴 문화를 현대적으로 계승하는 처용문화제가 매년 가을에 개최된다. 아름다운 전통춤 처용무를 비롯해 국악 퍼레이드 등 우리의 음악이 선사하는 아름다움을 마주해보자.

여행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