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로미티
이탈리아

돌로미티

해상도 1080P의 풍경

트레치메 봉우리

이탈리아 북부에서 알프스 산맥을 마주할 수 있는 곳, 돌로미티. 트레치메를 비롯해 넓게 펼쳐진 산맥들과 산 중턱의 아기자기한 마을 산타막달레나와 코르티나 담페초, 만년설이 녹아 만들어진 비췻빛 호수 미주리나호수와 카레자 호수의 조화가 이루어지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이다.

미수리나 호수

돌로미티는 여름과 겨울, 다른 얼굴의 매력을 가졌다. 여름에는 영화 속의 풍경을 연상시키는 알페디시우시 초원과 친퀘토리 암벽을 사이로 트레킹을, 겨울에는 알프스를 배경으로 스키를 탈 수 있는 로망을 이룰 수 있는 곳이다. 어떤 계절이든, 어디에 서 있든 그곳이 바로 사진 명소가 되는 돌로미티에서 인생샷을 건져보자.


한국에서 돌로미티까지

ICN
1회 경유, 약 14시간
VCE
약 4시간 30분
코르티나 담페초

몇가지 알아둘 표현

Alta Via
트레킹 코스
Rigugio
산장
Nebbia
안개
Pioggia
소나기

돌로미티 알아가기

2개 국어
이탈리아어, 독일어
종교
가톨릭교
통화
EUR
전압
230V, 멀티어댑터 필요
팁 문화
팁 문화 없음, 우리나라와 동일
무비자
90일 체류
지역번호
+39 0437
추천일정
3박 4일

돌로미티의 스페셜데이

추천시즌
트레킹 가능 시즌
6월 ~ 9월
추천시즌
스키 시즌
12월 ~ 3월

돌로미티 언제갈까요?

2월, 겨울 알프스 스키
돌로미티 스키
2월, 겨울 알프스 스키
스틱을 꽉 쥐고, 고글을 고쳐 쓴 뒤 활강. 그림 같은 대자연 속 알프스 산맥의 슬로프를 가로지르면서 내려오는 상상을 해본 적 있는가? 겨울이 되면 슬로프의 사이즈와 높이 등 규모 면에서 세계 최고의 스키장이 되는 돌로미티에서는 스키어들이 상상했던 모든 로망을 이룰 수 있다. 스쳐 지나가는 풍경마저 그림이 되는 돌로미티를 모두 눈에 담으며 스키를 즐겨보자.
7월, 하얀 이불이 녹아내리고
돌로미티 트레킹
7월, 하얀 이불이 녹아내리고
돌로미티에 여름이 찾아오면 5-6월까지도 쌓여있던 눈이 녹아 트레킹을 하기 좋다. 고산지대로 지상의 여느 도시보다 10-15도 가량 시원해 더위를 피해 피서를 오기에도 좋은 돌로미티. 이탈리아의 알프스인 이곳에서 트레치메 봉우리를 비롯한 아름다운 암벽들 사이사이를 트레킹해보고, 호수를 보며 여유롭게 사색에 젖어보자.

여행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