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밤의 끝을 잡고, 서울 야경을 찾아서